콘텐츠바로가기

[HEI:현장] tvN 야심작 '비밀의 숲', 조승우X배두나 이름값할까

입력 2017-05-30 16:40:34 | 수정 2017-05-30 16:41: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배두나, 조승우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배두나, 조승우 / 사진=최혁 기자


'연기의 신' 조승우, '할리우드 배우' 배두나가 뭉쳤다. 소문난 기대작 '비밀의 숲'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tvN 새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이 100% 사전제작으로 모든 촬영을 마치고, 오는 6월 10일 첫 방송을 앞뒀다. 조승우와 배두나의 만남이 성사되며 큰 화제를 모은 '비밀의 숲'이 올 여름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릴 수 있을까.

'비밀의 숲'은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외톨이 검사 황시목(조승우 분)이 정의롭고 따뜻한 형사 한여진(배두나 분)과 함께 검찰 스폰서 살인사건과 그 이면에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는 내부 비밀 추적 드라마다.

방송에 앞서 30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 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는 안길호 PD를 비롯해 배우 조승우, 배두나, 이준혁, 유재명, 신혜선 등이 참석했다.

tvN '비밀의 숲' 제작발표회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tvN '비밀의 숲' 제작발표회 / 사진=최혁 기자


이날 안 PD는 "두 배우를 캐스팅하는 자체가 새로운 시작점이었다"며 "보통 감정이 없는 연기는 연기 내공이 깊은 배우가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조승우가 캐스팅돼서 행복했다. 배두나는 국내에서 보기 힘든 세계적인 스타인데 우리 드라마에 함께하게돼 흥미로웠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조승우는 SBS '신의 선물-14일' 이후 3년 만에, 배두나는 MBC '글로리아' 이후 6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에 나서 기대감을 높였다.

조승우는 '비밀의 숲' 촬영 전 슬럼프를 겪었음을 고백하며 "대본을 받았는데 감정이 없는 캐릭터였다. 살면서 언제 또 이런 캐릭터를 해보겠다 싶었다. 궁금증과 도전해보고 싶은 욕심이 생겨서 참여하게 됐다"고 출연 비화를 밝혔다.

배두나는 "오랜만에 한국 드라마로 돌아왔다"며 "촬영장이 너무나 바쁘지만 내 날것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비밀의 숲'은 검찰 스폰서 살인사건, 내부 비밀 추적 등을 내세워 외부인은 접근하기 힘든 검찰 세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선과 악이 공존하는 이곳에서 '정의'라는 메시지와 함께 통쾌함을 시청자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배우 배두나, 조승우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배두나, 조승우 / 사진=최혁 기자


안 PD는 "지금은 상황이 변하긴 했지만, 작가님이 대본을 쓸 때는 '정의'라는 가치에 대해 모두가 고민하고 있었던 때"라며 "작품의 완성도와 이야기의 집중도가 중요하다고 생각해 최선을 다해 제작했다"고 밝혔다.

조승우는 '비밀의 숲'이 정치적 메시지를 떠나 재미와 통쾌함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조금 더 일찍 방영됐다면 좋았을지 모르겠다"는 아쉬움을 토로하면서 "하지만 지금도 꼭 필요한 드라마이기 때문에 좋은 의미로 남길 바란다. 시대의 거울과 같은 작품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치밀하고 디테일한 대본에 믿고 보는 두 배우와 빛나는 조연, 신스틸러가 만났다. 이들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벌써부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오는 6월 10일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