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풍문쇼' 이영자, '지방흡입 폭로' 의사 알고보니…

입력 2017-05-31 09:32:28 | 수정 2017-05-31 09:43: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개그우먼 이영자가 지방흡입술로 살을 뺐다고 폭로한 성형외과 의사의 충격적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한 연예부 기자는 "2000년 5월 이영자가 갑자기 방송을 중단하고 다이어트에 돌입. 10개월 만인 2001년 3월 36kg 감량에 성공해 컴백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한 성형외과 의사가 '이영자는 우리 병원에서 세 차례에 걸쳐 턱선, 가슴, 팔, 배, 허벅지 등 거의 전신에 걸쳐 지방흡입수술을 받았다. 이 사실 입증을 위해서 진료기록을 공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혀 파문을 일으켰다"고 밝혔다.


MC 이상민은 "대체 그 성형외과 의사는 왜 갑자기 폭로를 하게 된 거냐?"고 물었다.

기자는 "두 사람이 함께 사업을 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갈등 때문"이라며 "성형외과 의사의 주장에 따르면 이영자와 함께 다이어트 상품 사업하는 일을 했고, 수익 배분에서 갈등이 생겼다. 이영자에게 사주를 받은 것으로 보이는 사람에게 협박전화, 신변에 대한 위협을 수차례 당했다고 한다. 그래서 폭로를 결심 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이영자는 기자회견을 열어 지방흡입 수술을 받은 것을 인정했다.

하지만 이영자 다이어트 파문을 일으킨 성형외과 의사의 충격적인 근황이 밝혀지면서 다시 논란이 됐다.

기자는 "이 성형외과 의사의 근황을 뉴스를 통해서 많은 분들이 확인했다"며 "최순실 국정농단의 비선 의사로 활동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영복'이라는 이름에서 '김영재'라는 이름으로 바꿔서 성형외과를 계속 운영해왔다"고 말했다. 이를 듣고 출연진들은 놀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어 "최순실 게이트 때 박근혜 전 대통령에 보톡스를 5차례 시술을 했고, 안종범 청와대 전 정책조정수석 부부에게 뇌물과 무료 성형시술을 해준 혐의를 받아 재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