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靑 '사드 추가 반입' 묻자…"그런 게 있었나요" 반문한 한민구

입력 2017-05-31 13:42:00 | 수정 2017-05-31 14:08: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와대가 밝힌 '사드 추가반입 보고 누락' 전말
< 사드 추가반입, 브리핑하는 윤영찬 >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3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사드 추가반입 보고 누락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 사드 추가반입, 브리핑하는 윤영찬 >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3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사드 추가반입 보고 누락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1일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국방부가 국가안보실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가 비공개로 추가 반입된 사실을 숨겼다고 밝혔다.

또한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문의에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국방부의 의도적 누락을 공식화한 것이다.

이날 청와대의 발표에 따르면 국방부는 정 실장에게 제출한 보고서에서 사드가 한반도에 전개돼 있다는 취지로 포괄적 기술했다. 초안엔 '6기 발사대 모 캠프에 보관'이라는 표현이 있었지만 최종본에는 이 문구가 빠졌다.


청와대는 전날 위승호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등 군 관계자들을 불러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의도적 보고누락으로 판단했다.

청와대 인사 가운데 사드 발사대 4기가 비공개로 국내에 들어와 있다는 걸 처음 안 사람은 이상철 안보실 1차장이다. 이 1차장은 26일 업무보고에 참석했던 국방부 관계자에게 이 같은 내용을 듣고 다음날 정 실장에게 보고했다.

윤 수석의 발표에 따르면 보고를 받은 정 실장은 28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의 오찬에서 "사드 4기가 추가로 들어왔다면서요?"라고 물었지만 한 장관은 "그런게 있었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정 실장은 29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관련 사실을 보고했다. 국가안보실은 국방부 보고서 외에 사드 4기 추가반입 사실을 담은 별도 보고서도 작성했다.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가와 국민의 운명에 심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드 배치가 국민도 모른 채 진행됐고 새 정부가 들어서 한미 정상회담 등을 목전에 두고 있는 시점임에도 국방부가 이런 내용을 의도적으로 보고하지 않은 것에 대해 충격을 받았다고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30일 한 장관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사드 발사대 추가반입 사실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 이어 조국 민정수석과 정 안보실장에게 철저히 진상을 파악할 것을 지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