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 통합지하철, 로고 28만개 '역대급' 교체

입력 2017-06-01 09:30:08 | 수정 2017-06-01 09:30: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지하철 1∼4호선과 5∼8호선을 23년만에 합친 통합 지하철 운영기관인 서울교통공사가 출범하면서 이에 뒤따르는 기업이미지(CI) 교체 작업도 '역대급'이 될 전망이다.

1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 출범에 따라 바꿔야 하는 기존 옛 서울메트로·서울도시철도공사 로고가 새겨진 물품은 총 28만1731개에 달한다. 이에 들어갈 비용은 20억원 수준으로 추산된다.

옛 로고는 열차 내부 노선도와 각종 포스터는 물론, 열차 외관에 그려진 마크, LCD 화면으로 내보내는 각종 홍보 영상, 역사에 걸린 지도, 스크린도어, 승강장으로 가는 게이트 등 지하철과 관련된 사실상 모든 물품에 그려져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일평균 수송객 680만명, 운영 역수 277개역, 노선 총연장 300㎞, 보유 차량 3571량으로 세계 3∼4위권의 몸집을 자랑한다. 일평균 수송객은 뉴욕 565만명·파리 418만명보다도 많다. 총연장을 따지면 파리 214㎞·홍콩 220㎞보다도 길다.

시는 워낙 교체 물량이 많은 탓에 다음 달 말까지 3단계로 나눠 로고를 단계적으로 바꿔나갈 방침이다. 시민이 많이 이용하는 시청역, 광화문역, 고속터미널역, 강남역, 답십리역 5곳은 통합공사 출범에 맞춰 최우선으로 교체 작업을 벌였다. 해당 역사에는 공사 출범을 알리는 포스터를 붙였고, LCD 패널을 통해서도 홍보 영상을 선보였다.

이달 말까지는 시내 역사의 안내도·표지판·화장실·노선도·스크린도어, 열차 내부의 노선도·홍보물·콜센터 안내문,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등 주요 시설물에 있는 로고를 바꿀 예정이다.

다음 달 말까지는 역사 의자·계단·시간표 등 시설물과 차량기지 내부의 현판·간판까지 바꿔 모든 교체 작업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