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인 "女연예인, 왜 산부인과 숨어다녀야 하나" 발언 이유가

입력 2017-06-01 10:08:56 | 수정 2017-06-01 13:57: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인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가인 / 사진=한경DB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가인이 임신 루머에 직접 대응했다.

가인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왜 모든 여자 연예인들이 산부인과를 숨어다녀야 합니까"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내과나 외과는 그냥 가면서. 그리고 임신은 축복 할 일입니다. 근데 전 임신이 아니구요. 모든 여자 연예인분들이 당당히 병원을 갔으면 합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가인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가인이 폐렴이 아닌 임신 중이라는 추측성 글을 올리며 인터넷 상을 뜨겁게 달궜다.

이에 가인은 폐렴, 공황 발작을 동반한 불안장애, 불면증 등의 병명이 적힌 진단서를 공개하며 루머에 "애기들아. 언니 폐렴이야. 발 씻고자"라는 짧은 경고를 날렸다.

한편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3일 공식 팬카페에 "가인의 건강 상태 때문에 예정된 행사를 취소했다"고 공지했다.

이어 "병원 측의 권유로 가인은 입원 치료를 통해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