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연정훈, <한끼줍쇼> 출연해 '대한민국 3대 도둑'된 비결 공개

입력 2017-06-01 11:14:50 | 수정 2017-06-01 11:14:50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끼줍쇼 연정훈기사 이미지 보기

한끼줍쇼 연정훈



배우 연정훈인 한가인의 마음을 사로잡은 비결과 딸 키우는 재미를 공개했다.

연정훈은 31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한끼줍쇼'에 박해진과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연정훈을 보고 "이분이 원조 대한민국 도둑이다"라며 "대한민국 3대도둑이 있다. 연중훈, 간장게장, 그리고 가수 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정훈은 딸에 대한 질문에 흐뭇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며 "딸이 11개월 됐다"라며 "결혼 11년 만에 어렵게 얻은 딸"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기의 응애 소리에 눈물이 절로 났다"라며 "뒤집기 이런 것만 해도 감동이다"라며 딸바보의 면모를 자랑했다.

한끼줍쇼 연정훈기사 이미지 보기

한끼줍쇼 연정훈



방송 내내 말이 많지 않았던 연정훈에게 강호동이 "원래 이렇게 말이 없냐"고 묻자 "그래서 제가 예능을 못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연애 때는 말을 많이 하지 않았냐"라는 말에 "많이 했다. 어떻게 해서든 말을 걸어야 하니까"라고 말해 한가인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노력했음을 강조했다.

'한끼줍쇼'에서 연정훈은 '아내 한가인의 어디가 마음에 드냐'는 질문에 "다 마음에 든다"며 "성격이(마음에 든다). 정말 시원시원하고 야무지고 엄청 털털하다"고 말하며 팔불출 면모를 보였다.

이어 한가인에 대해 마음에 드는 세 가지로 "배려심 많고, 부모님께 잘한다. 지금도 계속 공부를 한다. 중국어, 영어 등 자기 발전 계속 해가는 부분도 칭찬할 만하다"고 말했다.

연정훈이 아내 한가인에게 바라는 점은 무엇일까.

연정훈은 "(한가인이)완벽한 생활을 하는 면이 있다"면서 "저는 늦게 자고 자유롭게 생활하려고 하는데 좀 여유롭게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연정훈과 박해진은 강남구 일원동 일대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일원동에 도착한 연정훈은 여유 있는 표정을 지으며 초인종을 눌렀지만 집에는 아무도 없어서 첫 시도에서 실패했다. 두 번째 방문한 집에서는 이미 저녁을 먹었다고 말해 또 실패.

박해진도 도전에 나섰다. 자신의 이름을 말하며 식사를 할 수 있냐고 물었지만 거절당했다.

이경규-연정훈 팀이 먼저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주민들의 외면에 고생했던 연정훈을 보며 이경규는 이제야 얼굴이 환해졌다며 성공에 기뻐했다. 하지만 아직 퇴근하지 않은 엄마의 허락이 남았고 이경규, 연정훈은 초조하게 기다렸다. 마침내 엄마도 촬영을 허락했고 두 사람의 한 끼는 완벽하게 성공했다.

한편 이경규-연정훈 팀의 손쉬운 성공에 강호동-박해진 팀은 방문하는 집마다 아쉽게 실패했다. 날은 점점 어두워지고 간절한 마음으로 초인종을 누른 두 사람은 힘겹게 한 끼에 성공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