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 "국민들이 정유라 용서해달라" 검찰은 7년 구형

입력 2017-06-01 11:46:31 | 수정 2017-06-01 11:46: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정농단' 주범으로 지목받고 있는 최순실 씨가 법정 최후 진술에서 "딸과 손자에게만은 비난을 거둬달라"며 눈물로 호소했다.

정유라 씨가 귀국한 31일은 공교롭게도 최순실 씨의 이대 학사비리 사건 구형이 이뤄진 날이었다.

최 씨는 이날 법정 최후 진술에서 "저는 상관없지만, 딸과 손자에게만은 비난을 거둬달라며 눈물로 호소했다.

최 씨는 이대 입학·학사 비리를 공모한 사건의 결심 재판에서 처음으로 검찰의 징역 7년이라는 구형을 받았다.

최후진술 기회를 얻은 최 씨는 "국민들이 딸 정유라를 용서해달라"면서 "앞으로 남은 생을 바르게 살아갈 수 있도록 관용을 베풀어달라"고 호소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정 씨가 SNS에 돈도 실력이라고 올린 글에 대해서는 "사춘기 때 비난이 심해져서 반대급부로 심하게 말한 거지 그렇게 나쁜 아이가 아니다"라며 오열했다.

정유라 씨는 자신이 형사책임을 질만 한 일이 있는지 의문이라는 입장을 지키며 무죄를 주장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