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일자리 추경안’ 국회 시정연설 추진

입력 2017-06-01 15:01:10 | 수정 2017-06-01 15:05:3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다시 한 번 일자리 추경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대선후보 시절부터 강조해 온 '좋은 일자리 늘리기'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의 모두발언에서 "일자리 추경안을 최대한 빠르게 국회에 제출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추경에서 국회와의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국회를 설득하는 데 필요하다면 추경안이 제출된 후 적절한 시기에 국회에 가서 시정연설 형태로 의원들께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이 이뤄진다면 1987년 개헌 이래 정권교체 후 가장 이른 시일 안에 시정연설을 하는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크다. 1987년 이후 임기가 시작된 뒤 가장 짧은 시간 안에 국회에서 연설한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다. 노 전 대통령은 취임 37일째인 2003년 4월 2일에 이라크전 파병 동의안 처리를 요청하는 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이 이달 15일 안에 국회 시정연설을 하면 이 기록이 깨진다. 역대 대통령 중 추경안 처리 협조를 요청하러 국회에서 연설한 대통령 또한 없었다.

그만큼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자신이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꼽아 온 일자리 문제 해결에 드라이브를 걸어서 임기 초반 개혁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고 누락 논란 등 돌발 변수가 나타나는 상황에서도 자신이 직접 해결하겠다고 약속한 민생 현안만은 흔들림 없이 챙기겠다는 뜻을 비침으로써 안정적인 국정 운영 의지를 보여주겠다는 의중이 읽힌다.

문 대통령이 "국민에게 일자리 추경이 왜 필요한지, 그 예산으로 어떤 일을 하려고 하는지 등을 설명하는 작업을 열심히 해달라"며 "오프라인으로도, 온라인으로도 해달라"고 당부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