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문] 탑 대마초 혐의 인정…지드래곤 이어 빅뱅 멤버 중 두번째 검찰 조사

입력 2017-06-01 16:07:11 | 수정 2017-06-01 16:07:11
글자축소 글자확대
빅뱅 탑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빅뱅 탑 / 사진=한경DB


빅뱅 탑(T.O.P, 본명 최승현)이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적발된 가운데 소속사가 공식 입장을 통해 혐의 사실을 인정했다.

빅뱅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1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회사에서 확인한 결과 보도된 바와 같이 최승현(탑)은 의경 입대 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최근 의경 복무 중 수사 기관에 소환돼, 모든 조사를 성실히 마친 상태이며, 조사 과정에서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고 깊이 반성 중에 있다"고 밝혔다.

YG 측은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대신 사과했다.

앞서 채널A의 보도에 따르면 탑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최근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서울지방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탑에 대해 모발 검사를 진행한 결과 대마초 흡연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의무경찰(이하 의경) 특기병으로 입대한 탑은 입대 전인 지난해 10월경 대마초를 흡연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탑이 상습적으로 대마초를 흡연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최근 탑에 대해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빅뱅 멤버가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것은 지난 2011년 지드래곤(권지용)에 이어 두번째다.
당시 지드래곤은 대마초인줄 몰랐다고 혐의 사실을 부인했다.


<다음은 탑 관련 YG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진심으로 깊은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회사에서 확인한 결과 보도된 바와 같이 최승현(탑)은 의경 입대 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최근 의경 복무 중 수사 기관에 소환돼, 모든 조사를 성실히 마친 상태이며, 조사 과정에서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고 깊이 반성 중에 있습니다.

다시 한번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