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가정보원, 국내 정치 금지" 문재인 대통령, 서훈 국정원장에 개혁 명령

입력 2017-06-01 18:01:07 | 수정 2017-06-01 18:01: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와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국가정보원의 국내 정치를 철저하게 금지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훈 신임 국가정보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국가정보원의 궁극적인 완전한 개혁 방안은 앞으로 좀 더 논의해서 방향을 찾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정원의 국내 정치 분야 금지는 국민께 여러 번 드렸던 약속이니만큼 꼭 좀 해주길 바란다"며 "개혁은 아픔을 수반하지만 결국 그 과정을 거치고 나면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보기관이자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장은 북한의 태도 변화가 없기 때문에 말하기 이르지만 결국 우리가 여러 수단을 동원해 북한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내야 하고 북핵 폐기와 남북관계의 근본적 대전환도 이뤄내야 한다는 점에서 국정원이 해야 할 역할이 많다"고 설명했다.

서 원장은 이에 "어려운 시기에 국정원정이라는 중책을 맡아 어깨가 무겁고 대통령께서 국민께 약속한 공약과 개혁과제를 충실히 이행하겠다"면서 "오늘 취임하면 첫 조치로 통상 'IO'라고 부르는 국내 정보관의 기관출입을 전면 폐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조치가) 국민이 보시기에 정치와 완전히 분리하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원 개혁을 위한 실천적 조치로 받아들여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정원 출신으로 자기 조직을 개혁하는 게 다른 진통 못지않은 개혁통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직원들을 추슬러 반드시 개혁에 성공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