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승환, 또 빛났다…이틀 연속 '세이브' 달성

입력 2017-06-02 07:39:50 | 수정 2017-06-02 07:39: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승환 선수. / 사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오승환 선수. / 사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홈페이지


미국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오승환(35)이 이틀 연속 세이브를 올렸다.

오승환은 2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홈경기에 2-0으로 앞선 9회초 팀의 4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오승환은 1이닝 동안 안타 1개를 내줬으나 삼진 2개를 솎아내며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팀의 승리를 지켰다.

이로써 오승환은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세이브를 수확하며 시즌 13세이브(1승 2패)째를 기록했다.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2.88에서 2.77로 낮아졌다.

이날 경기 중에는 오승환이 상대한 첫 타자 애드리안 곤살레스가 스트라이크 판정에 불만을 표시하면서 심판진과 충돌하는 상황도 벌어졌다. 이로 인해 경기가 잠시 중단되는 등 경기장이 어수선해졌지만, 오승환은 흔들리지 않고 야스마니 그랜달을 바깥쪽 낮은 코스를 찌르는 93.9마일(약 151㎞) 직구로 헛스윙 삼진을 유도했다.

그랜달도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오승환은 이어 오스틴 반스를 유격수 뜬공으로 잡아내고 경기를 끝냈다.

오승환은 이날 삼진 2개를 추가하며 한미일 통산 개인 900탈삼진 고지에도 올라섰다. 세인트루이스는 선발 웨인라이트가 호투뿐만 아니라 타석에서도 투런 홈런을 터트린 데 힘입어 2-0으로 승리하고 2연승을 달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