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법무부, 유병언 장녀 '유섬나' 강제송환…7일 인천 도착 유력

입력 2017-06-02 09:19:25 | 수정 2017-06-02 09:19:25
글자축소 글자확대
법무부가 프랑스 당국과 세월호 실소유주였던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녀 유섬나씨(51)의 강제송환 절차에 대한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

법무부는 2일 "유섬나에 대한 범죄인인도 결정은 최종 확정됐고, 프랑스 당국과 범죄인인도 절차에 따라 강제송환 일정 협의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프랑스 법무부는 유섬나의 프랑스 총리의 인도명령에 대한 불복 소송이 최고행정법원인 콩세유데타에서 각하됨에 따라 프랑스 내 모든 절차가 완료되었음을 한국 측에 통보했다.


현재 법무부는 프랑스 당국과 오는 6일 유섬나의 신병을 인수받는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유섬나는 오는 7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하게 된다.

법무부는 소속 검사와 인천지검 소속 수사관 등으로 구성된 호송팀을 프랑스로 파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호송팀은 정유라(21)씨 경우처럼 파리 공항에서 출발하는 우리 국적기에서 미리 발부된 체포영장을 집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