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남정 딸 박시은, 믿고 보는 아역으로…'7일의 왕비' 초반 전개 견인

입력 2017-06-02 09:42:31 | 수정 2017-06-02 09:42:31
글자축소 글자확대
'7일의 왕비' 박남정 딸 박시은기사 이미지 보기

'7일의 왕비' 박남정 딸 박시은



박시은이 '7일의 왕비' 초반부 흥행을 책임지며 대세 아역으로 떠올랐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에서 '신채경' 역을 맡은 박시은은 맛깔스런 사투리와 몰입도 높은 연기로, 첫화부터 엄청난 화제를 낳았다.


특히 2화 방송분에서는 아역 로맨스에 불을 지피며 극의 재미를 한층 끌어올렸다.

부모님을 뵙기 위해 홀로 한양으로 향한 박시은은 우연찮게 백승환(진성대군 역)과 마주치고 좌충우돌 만남을 이어갔다.

서로에 대한 첫인상이 안 좋았던 이들은 둘 사이에 혼담이 오간다는 사실을 알고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박시은은 "딱 까놓고 대군마마보다 내가 더 아깝잖아요!"라고 당돌하게 응수한 데 이어, 대놓고 백승환을 꼬시겠다고 다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끊임없이 티격태격하던 둘은 점차 서로에게 호감을 느끼게 됐고, 박시은은 "아무리 생각해도 저는 대군마마랑 혼인 해야겠어요!"라고 선언해 본격적인 아역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분에서는 박시은과 이동건(연산군 역)의 운명적인 만남도 눈길을 끌었다.

박시은은 도적의 소굴에서 이동건을 구해줬고, 이동건은 감사의 표시로 '다음에 만나면 소원 하나를 들어주겠다'는 편지를 남겼다.

첨예한 갈등을 겪는 두 형제와 박시은의 운명이 어떻게 흘러갈지,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한편 박시은은 '7일의 왕비' 촬영에 앞서, 배경 시대에 대한 공부와 사투리 연습에 매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투리 레슨을 받는 것은 기본, 촬영장에서도 쉬지 않고 녹음 파일을 들으며 노력을 거듭했다.

이러한 열정에 맑고 깨끗한 마스크, 풍부한 감정선까지 갖춘 박시은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바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