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년손님' 채리나 "23년째 49kg, 몸매 유지 비결은…"

입력 2017-06-02 10:11:56 | 수정 2017-06-02 10:31: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백년손님' 채리나기사 이미지 보기

'백년손님' 채리나


그룹 룰라 출신 채리나가 몸매 강박증을 고백했다.

지난 1일 SBS '백년손님-자기야'에 출연한 채리나는 "49kg을 넘으면 안된다는 강박증이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날 김원희는 "먹는데 1분, 빼는데 1시간"이라며 "23년이 지났지만 채리나는 그대로"라고 말했다.

채리나는 "살이 찌면 다 트는 체질"이라며 "23년째 유지한 이유는 아침마다 공복에 무조건 몸무게를 측정하고 49kg이 넘으면 무조건 저녁을 안 먹는다"라고 몸매 유지 비결을 털어놨다.

또 제작진이 공개한 과거 사진에 대해 "얼굴이 변했다고 하시는데 그냥 늙은 것"이라며 "코에 있던 보형물도 빼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다시 돌아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