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상조 "시민운동하면서 연구비·사외이사 모두 거절"

입력 2017-06-02 15:07:48 | 수정 2017-06-02 15:09:01
글자축소 글자확대
2일 국회 정무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김상조 공정위원장 후보자. / 사진=YTN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2일 국회 정무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김상조 공정위원장 후보자. / 사진=YTN 캡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사진)는 2일 "그동안 기업이나 정부로부터 연구비·사외이사 자리 등을 모두 거절해왔다"며 특혜 의혹에 선을 그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대기업을 비판하는 학자로서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기업을 상대로 시민운동을 하는 동안 칼날 위에 서 있는 긴장감을 유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자는 "특혜 시비에 얽히게 되면 저뿐만 아니라 시민단체 성과도 무너지는 것이기 때문에 철저히 관리하려고 노력했다"라고 강조했다.


2004년 예일대 펠로십 프로그램에 미국 기업의 지원을 받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소액주주 시민운동을 한다는 이유로 추천을 받은 것으로 아는데, 추천인과 피추천인을 모르도록 하는 게 기본원칙이어서 누군지 알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스폰서라고 해서 오해가 있는데 제 체재비용을 개별적으로 지원한 게 아니고 이미 설립된 재단에서 비용이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종합소득 신고 때 소액 강의료 수입 신고를 23%가량 누락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누락률이 20%에 달한다는 것은 내가 아는 것과 다르다. 사실관계를 확인해보겠다"라고 답했다.

이어 "1년에 수십 건의 외부 강연·토론을 하는데 세무사 얘기를 들어봐도 지급자 사업자 번호 확인해서 홈택스에 일일이 기재하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며 "소득 누락이 있었더라도 의도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소득에 비해 신용카드 소비가 지나치게 적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학교 연말정산 시스템이 신용카드 소비액이 급여총액의 25%를 넘지 않으면 다음 페이지로 넘어가지 않게 돼 있다"라며 "소비액이 그 기준에 한참 미달했기 때문에 0원이 될 수밖에 없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저희 부부의 연간 카드 사용액이 2000만원 정도고 그 외 자동이체, 인터넷 뱅킹을 통해 지출하는 생활비도 많다"라며 "최근에는 일주일에 100시간 정도 일했고 돈 쓸 틈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