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與 "김상조, 인사청문회서 의혹 충분히 해명…'의혹 부풀리기' 안돼"

입력 2017-06-02 17:49:36 | 수정 2017-06-02 17:49:37
글자축소 글자확대
더불어민주당은 2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의혹에 대해 충분히 해명했다"며 야당의 조속한 인선을 촉구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의혹이 소명된 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낙인찍는 청문회는 지양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김 후보자가 그동안의 폭로성 의혹에 대해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충분히 해명하고 엄격한 검증을 통해 국정수행 능력과 자질이 확인된 만큼, 조속한 인선에 여야는 협조해야 할 것"이라며 "야당은 인사청문회 전에 '의혹 부풀리기'로 정치쟁점으로 몰고 가거나, '부적격' 낙인을 찍고 인사청문회에 임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사청문회를 통해 충분히 해명된 '의혹'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미비한 부분에 대해서는 절차에 따라 합리적 소명을 요구하면 된다"며 "앞으로 이어질 인사청문회에 대한 야당의 성숙한 모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향후 예정된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등의 청문회와 관련해서도 야당의 협력을 당부했다. 후보자들에도 합리적은 의혹제기에 성실히 답변을 준비해달라고 요구했다.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도 같은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후보자가 재벌개혁의 시대적 사명을 수행할 적임자인지 가려내는 내실 있는 청문회를 기대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재벌개혁의 적임자로서 김상조 후보자를 공정거래위원장 후보로 지명했음에도 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재벌개혁 의지는 사라진 채 '의혹을 위한 의혹'만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과 구속의 핵심은 재벌과의 뇌물죄 성립이었으며 국민연금에 대한 청와대와의 외압 역시 결국에는 재벌과의 연결고리로 밝혀졌다"면서 "김 후보자가 지난 20여년간 해온 재벌대기업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연구와 현장에서의 경험은 박 전 대통령-최순실-재벌로 이어진 특혜의 커넥션을 밝히는데 결정적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한 이유로 항간에는 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위한 의혹'의 배후에 재벌대기업이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소문도 돈 바 있다"며 "정경유착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경제검찰 공정위는 매의 눈으로 감시하고 부정부패를 차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