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박명수 아내 한수민씨 첫 등장 "방송 출연, 저는 괜찮은데…"

입력 2017-06-03 20:02:11 | 수정 2017-06-03 20:02: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씨가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소소하지만 재치와 유머로 과장된 소식을 전하는 ‘무한뉴스’가 방송됐다.

이날 '무한도전' 하하는 마포 경찰서 홍보대사로 친구들과 함께 2차 순찰에 나섰다. 하하는 여성들에게 마포구의 안심 귀가 서비스를 알리는가 하면, 노래방에서 놀고 있는 아내 별을 찾아갔다.

별은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씨와 함께 있었고 박명수는 흥분한 듯 그에게 전화를 걸었다. 한수민씨는 ‘무한도전’에서 여러 번 언급됐지만 모습을 드러낸 건 처음이었다. 박명수는 “뽀샵이라도 좀 해 달라”라고 애정을 드러내면서도 “골칫거리가 하나가 생겼다”고 골머리를 썩어했다.

박명수는 “방송이 처음이라서 뭐가 잘하고 못하는지를 모른다”고 말했다.

한수민씨는 “방송해도 괜찮냐”는 하하의 말에 “나는 괜찮은데, 남편이 좋아할지 잘 모르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