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먹쥐고뱃고동' 금손 인증한 경수진, '불운의아이콘' 극복 성공

입력 2017-06-03 22:33:06 | 수정 2017-06-03 22:33: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주먹쥐고뱃고동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주먹쥐고뱃고동



'주먹쥐고 뱃고동' 경수진이 불운의아이콘 이미지에서 벗어났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충청남도 서천으로 떠난 김병만, 이상민, 육중완, 경수진과, 에릭남, 니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점심을 걸고 한입승부가 시작됐다. 광어묵은지찜 대 도미머리조림으로 멤버들이 한입씩 맛을 본 뒤 같은 메뉴를 고른 사람끼리 팀을 이뤄 대결을 펼쳤다.

하지만 경수진만 다른 메뉴를 골라 5:1이 되는 상황에 놓였다. 이에 경수진은 "제가 다 이겨야되냐"며 당황해했다. 이윽고 5:1의 소림사 묵찌빠가 시작됐다. 자신없어하던 경수진은 첫 타자 에릭남에게 승리하고부터 승승장구하며 '불운의 아이콘'을 극복하고 결국 마지막 타자인 이상민과 만나게 됐다.

반면 마지막 타자인 이상민은 게임운이 좋은 편으로 경수진을 긴장하게 했다. 이윽고 묵찌빠가 시작됐고 경수진은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승리해 환호성을 질렀다. 꽝손이 금손이 되는 순간 경수진의 지난 순간이 스쳐지나가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