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레알 마드리드, 유벤투스 꺾고 챔피언스리그 2연패

입력 2017-06-04 09:54:25 | 수정 2017-06-04 09:54:25
글자축소 글자확대
레알마드리드 페이스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레알마드리드 페이스북 캡처


레알 마드리드가 유벤투스를 꺾고 챔피언스리그 2연패에 성공했다. 1992년 챔피언스리그가 현행 체제로 개편된 이후 2년 연속 우승에 성공한 팀은 레알 마드리드가 최초다. 통산 12번째 우승이다.

레알 마드리드는 4일(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카디프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유벤투스와의 경기에서 4 대 1로 승리해 빅이어를 들어올렸다. 멀티골을 넣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활약이 돋보였다.

레알 마드리드는 경기 초반 유벤투스에 흐름을 내줬다. 상대 팀 공격수 이과인에게 헤딩 슛과 중거리 슛을 연거푸 허용했다. 전반 6분엔 유벤투스 미랄렘 퍄니치의 오른발 중거리 슛을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가 가까스로 막았다.

일방적으로 몰리던 레알 마드리드는 호날두의 골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전반 20분 다니엘 카르바할의 오른쪽 땅볼 크로스를 호날두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다. 공은 상대 팀 보누치의 발에 살짝 맞고 휘어들어 가 골문을 갈랐다.

하지만 레알 마드리드는 곧바로 실점을 허용했다. 전반 27분 유벤투스 만주키치가 페널티 지역 왼쪽 구석에서 환상적인 개인기로 동점 골을 터뜨렸다. 이과인의 패스를 가슴으로 트래핑한 뒤 오른발 오버헤드킥으로 득점을 기록했다.

동점을 허용한 레알 마드리드는 점유율을 높이며 공격의 수위를 끌어올렸지만 유벤투스의 견고한 스리백 수비에 막혀 정확한 슈팅을 날리지 못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전 총공세에 나섰다. 유벤투스의 스리백 수비에 맞서 적극적인 중거리 슛으로 공략했다.

후반전 초반 루카 모드리치와 마르셀로의 중거리 슛이 유벤투스 골키퍼 부폰의 손끝에 막혔지만 후반 16분 기어이 골을 터뜨렸다. 토니 크로스의 슈팅이 상대 수비수를 맞고 나오자 카세미루가 먼 거리에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상대 팀 사미 케디라를 맞고 살짝 굴절된 공이 골대 왼쪽 구석에 꽂혔다.

레알 마드리드는 2 대 1에 만족하지 않았다. 3분 뒤 상대 진영에서 뺏은 공을 모드리치가 오른쪽 크로스로 연결했고, 호날두가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팀의 세 번째 골을 만들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39분 상대 팀 후안 콰드라도의 경고 누적 퇴장으로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후반 45분엔 마르코 아센시오가 네 번째 골을 터뜨리며 축포를 쐈다.

호날두는 챔피언스리그에서 12골을 넣어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11골)를 제치고 대회 득점왕에 올랐다. 아울러 개인 통산 600골 금자탑을 쌓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