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정부, 4차 산업혁명 전방위 지원 의지 … 수혜 입은 증시 업종 어디

입력 2017-06-04 11:42:26 | 수정 2017-06-04 11:42:2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정부가 4차 산업혁명에 전방위 지원 의지를 밝히면서 관련 업종의 성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4차 산업혁명이 아직 초기 단계임에도 글로벌 기업들의 주가가 이미 빠르게 상승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반도체·디스플레이 업종을 중심으로 반응이 나타나고 있다고 봤다.


4차 산업혁명은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물리학, 디지털, 생물학 등이 기존 영역의 경계를 넘어 융합하면서 나타나는 경제·사회 전반의 혁신적 변화를 의미한다.

인공지능(AI), 빅 데이터, 사물인터넷(IoT), 3D 프린팅, 로봇공학, 가상현실(VR) 등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 기술로 꼽힌다.

4차 산업혁명은 기술력에서 앞선 미국 등 선진국 기업들을 중심으로 이미 증시에 반영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실제 애플과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페이스북 등 미국 시가총액 상위 5개사는 올해 16∼36% 오르며 지수상승을 이끌었다.

국내에서도 일부 선두 기업의 주가 흐름은 이미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정보기술(IT)·반도체 관련 대표주인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경우 올해 들어서만 각각 27.5%, 67.8% 뛰었다.

국내에서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 중·장기 수혜가 예상되는 분야는 이미 상승세가 뚜렷한 반도체와 사물인터넷(IoT), 5세대(5G) 이동통신으로 대표되는 통신서비스 등이 꼽힌다.

그러나 인공지능이나 자율주행차, 3D 프린팅 등 기술 분야에선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과 시장 영향력을 갖추기가 쉽지 않다는 의견이 많다.

문재인 대통령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을 위한 정책 지원에 시동을 걸고 있지만 이미 많은 분야의 기술 수준이 뒤처져 따라잡기 어렵고 자칫 도태될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후발 분야 기업은 도태되거나 일부 선도기업의 '승자독식' 현상이 나타날 수 있으니 다양한 관점에서 면밀히 파악하고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엇보다도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기 위한 신성장 동력인 4차 산업혁명은 문재인정부의 최대 과제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설치를 약속했고 민관 협력 방식으로 인공지능, 3D 프린터, 로봇공학 등 첨단기술 연구를 지원하겠다고 대선 전부터 선언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