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민구 장관, '사드 보고누락' 질문에 "말 안 하는 게 낫다"

입력 2017-06-04 12:57:24 | 수정 2017-06-04 12:57:24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민구 국방부 장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민구 국방부 장관. 한경DB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반입 보고 누락과 관련해 "이런저런 말을 하는 게 필요하지 않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한 장관은 지난 3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대화)에서 사드 보고누락과 관련해 거듭된 취재진의 질문에 "한국에 '말로써 말 많으니 말 말을까 하노라'는 말이 있다"면서 "조사가 나름 정리되고 하는데 말을 하는 게 필요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말을 덧붙일수록 여러 해석을 낳아 사태를 키울 수 있으니 아예 말하는 않는 게 낫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한 장관은 최근 사드 보고누락 사건이 불거진 이후 언론의 질문 공세를 받았지만 일관적으로 발언을 피했다. 이번 아시아안보회의 행사장인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 도착했을 때도 어김없이 관련 질문이 나오자 "특별히 더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삼갔다. 싱가포르 방문을 앞두고 국방부 청사에 출근할 때도 취재진이 쏟아내는 질문에 같은 방식으로 대응했다.

한 장관은 군인 출신이지만 언론의 생리를 비교적 잘 아는 인물로 평가된다. 언론의 질문 공세를 피하는 것도 불필요한 발언으로 설화를 일으켜 좋을 게 없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지난달 25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업무보고와 다음날 청와대 국가안보실에 대한 보고에서 사드 발사대 4기의 국내 반입 사실을 누락했다. 한 장관은 정의용 안보실장과의 오찬에서 정 실장이 발사대가 추가로 들어왔느냐고 묻자 "그런 게 있었습니까"라고 반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보고누락을 지시한 적이 없고 정 실장과의 오찬에서 나온 발언은 '뉘앙스의 차이' 때문일 수 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