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런던경찰 "테러범 3명 사살…시민 6명 사망·20여명 부상"

입력 2017-06-04 13:02:11 | 수정 2017-06-04 13:02: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국 런던 시내 런던브리지와 인근 버러 마켓에서 발생한 차량·흉기 테러로 현재까지 6명이 사망했다.

3일(현지시간) 런던경찰은 "경찰에 의해 3명의 테러범이 사살됐고 이외에도 6명이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부상자 20여명은 6개 병원에 나눠 후송됐다.

경찰은 이날 오후 10시8분 최초 신고를 접수했고 이로부터 8분 지난 시점에 무장경찰들이 현장에서 남성 용의자 3명과 대치해 이들을 사살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용의자들이 탄 차량은 런던 브리지에서 인근 버러 마켓까지 주행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용의자들이 차에서 나와 근무중이던 교통경찰관 1명을 포함해 많은 사람에게 흉기 공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범인들이 폭탄조끼처럼 보이는 것을 입고 있었지만 확인 결과 폭탄조끼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앞으로 런던에 경찰병력을 추가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