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파주지역 6년 5개월 만에 AI··· 방역당국 '비상'

입력 2017-06-04 13:59:51 | 수정 2017-06-04 13:59:51
글자축소 글자확대
파주지역에 6년 5개월 만에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 전북 군산발 AI가 청정지역이던 경기도 파주에서도 확인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해 말부터 전국 양계 농장을 초토화한 AI로 피해를 본 도내 농장들도 5개월 만에 겨우 재입식을 추진하다가 또 AI가 발생하자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도 방역당국은 3∼4일 밤사이 군산 종계 농장과 역학관계에 있는 파주시 법원읍 농장에서 키우던 토종닭과 오골계, 칠면조 등 1천600마리를 살처분하고 주변을 통제했다.

이 농장은 지난달 23일 군산 종계농장에서 오골계 500마리를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고, 지난 3일 간이검사에서 AI 양성 반응이 나왔다. 바이러스 타입은 이날 중 확인되고 고병원성 여부는 6일께 판명될 예정이다. 도 방역당국은 이 농장의 AI가 군산 종계농장과 같은 H5N8형일 것을 예상했다.

파주지역 AI는 2011년 1월 이후 6년 5개월 만이다. 당시 1개 농장에서 AI가 확인돼 반경 3㎞ 안에 있는 15개 농장 닭 4만5000마리를 살처분했다.

도 방역당국은 지난해 말부터 전국을 초토화한 AI 사태 때도 무풍지대였던 파주에서 AI가 발생하자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확실한 차단을 위해 도 방역당국은 이번 파주 발생 농장 주변에 통제소 4곳을 설치하는 한편 해당 농장을 다녀간 사료·축산 차량이 있는 조사 중이다. 이와 함께 오골계, 타조, 칠면조 등 특수 가금류 농장과 재래시장을 중심으로 예찰 활동을 벌이고 있다.

도 관계자는 "파주 발생 농장에 반경 500m 안에는 가금류 농장이 없고 반경 3㎞ 안에도 양계농장 4곳에서 불과 46마리의 닭을 키우고 있어 확산 가능성은 적다"며 "이번 H5N8형 AI 바이러스는 지난해 말부터 창궐한 H5N6형보다 전파 속도가 빠르지 않다"고 말했다.

도 방역당국은 일단 도내 양계농장 등의 재입식은 예정대로 한다는 방침이다. 현재까지 안성, 여주, 용인, 이천, 평택, 김포 등 경기 남부 6개 지역 22개 농장이 재입식 승인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