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정부 '5대 목표·20대 전략·100대 과제' 5일부터 논의

입력 2017-06-04 15:39:36 | 수정 2017-06-04 15:51: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정기획위원회가 문재인정부의 국정과제를 '5대 목표·20대 전략·100대 과제'로 정리해 제시하기로 했다.

4일 박광온 국정위 대변인은 "국정위 최종 목표인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을 이런 틀려 마련하려고 하고 있다"면서 5일 열리는 전체회의에 '5대 목표·20대 전략·100대 과제' 1차 안을 보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후엔 전문가 등과 논의를 거쳐 이번 주말까지는 최종안을 도출하고, 내주 초에 청와대 및 부처와 협의를 거쳐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박 대변인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의 세부 사항을 논의하기 전에 대략의 틀을 짜놓겠다는 것"이라며 "책을 만들 때 목차를 먼저 만드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 후보 시절 선대위 내 국민의나라위원회와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이 제안한 '5대 목표, 20대 과제'를 바탕으로 수정 작업을 거쳐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국민의나라위원회는 5대 목표로 △더 많은 민주주의 △더 좋은 시장경제 △차별 없는 공동체 △활기찬 분권발전 △당당한 국제협력 등을 제시했다.

박 대변인은 "내주 초까지 국정과제가 확정되면 애초 계획보다 좀 빨라지는 것"이라면서 "사안들에 대한 논란은 최소화하고 국민께 우리의 계획을 조기에 제시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국정기획위는 이날까지 56개 부처와 기관의 업무보고를 받았고, 이후에는 필요에 따라 과제별로 추가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국정과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