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유라 아들도 곧 덴마크에서 귀국한다…구치소서 최순실 모녀 재회하나

입력 2017-06-04 17:15:28 | 수정 2017-06-04 17:15: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유라 DB(사진 김범준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정유라 DB(사진 김범준 기자)



덴마크에서 귀국한 후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된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21)씨가 두 돌된 아들을 곧 한국으로 데려올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정씨의 아들은 조만간 한국으로 들어올 예정이다.


정씨가 덴마크에서 체포·구금된 이후 아들은 보모와 함께 생활했다.

귀국길에도 보모가 동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유라 씨는 귀국 후 기자들을 만나 아이의 귀국일시를 묻는 기자들에게 "아들의 귀국 등은 밝히고 싶지 않가"고 말했다.

전날 새벽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어머니 최순실(61)씨 소유인 서울 강남구 신사동 미승빌딩으로 돌아간 정씨는 휴식을 취한뒤 앞으로의 수사 대응과 아들 귀국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영장기각'이라는 예상치 못한 변수를 만난 검찰은 정씨의 영장 재청구 여부를 놓고 고민을 이어가고 있다.

법원이 "범죄 가담 경위와 정도, 기본적 증거자료들이 수집된 점 등에 비추어 현시점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타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힌 기각 사유를 면밀히 분석하면서 대응 논리를 가다듬고 보강 수사를 할 방침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