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17 추경] 육아휴직급여 2배로…자녀 때문에 일 못하는 女 없앤다

입력 2017-06-05 09:02:28 | 수정 2017-06-05 09:02: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육아휴직 급여가 지금보다 2배 인상되고 한도도 늘어난다. 국공립 어린이집도 당초 계획보다 2배 더 늘린다.

기획재정부는 5일 발표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서 이같은 여성 경력단절 예방 대책을 내놨다.

정부는 일하는 여성들이 출산, 육아 때문에 더는 발목 잡히지 않도록 지원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여성을 위한 직접 일자리를 늘리기보다 여성이 취업하기 좋은 여건을 만드는 데 정부가 지원하기로 했다.

우선 정부는 517억원을 들여 육아휴직 첫 3개월 간 급여를 지금보다 2배 수준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 100만원 한도에서 통상임금의 40%를 육아휴직 급여로 주고 있는데 한도를 150만원으로 높이고 소득대체율도 80%로 40%포인트 인상한다는 것이다.

육아휴직 급여 하한도 50만원에서 70만원으로 올라간다.

국공립 어린이집도 올해 당초 180개 확충한다는 계획이었지만 205억원을 투입해 360개소로 2배 더 늘리기로 했다.

일자리에서 이탈한 여성들이 다시 고용 시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취업 지원 서비스도 늘린다.

과학기술분야 경력단절여성들의 직업교육과 상담을 맡도록 정부가 운영하는 새일센터에 창업 매니저를 30명, 취업설계사를 50명 추가로 배치하기로 했다.

고급 인력인 여성 과학기술인의 임신·출산 후 복귀 지원도 늘린다.

현재 정부는 자연 공학계열 여성 석·박사 여성이 정부출연연구소 등에 연구·개발(R&D)에 참여하면 최대 3년간 연구비의 70%까지 지원해주고 있는데, 이 대상자를 150명 더 늘리기로 했다.

여성을 위한 직업훈련 교육과정도 727개에서 777개로 모두 50개 늘리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