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정부조직개편안, 협치는 사라지고 오만함만 남았다"

입력 2017-06-05 15:37:35 | 수정 2017-06-05 15:37:35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민의당이 5일 정부와 여당이 마련한 정부조직개편안에 대해 "일방적 개편안"이라고 비판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야당과 사전협의 한 번 없는 일방적 발표라는 점에서 민주당이 그토록 적폐라 비판하던 박근혜 정부와 다를 바 없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2013년 3월 박근혜 정부의 정부조직 개편 발표 당시 "전례 없는 절차에 따른 일방적 발표"라고 비판했던 민주당의 논평을 소개하면서 "이 발언을 문재인 정부에 그대로 돌려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강조하던 협치는 사라지고 야당은 무조건 따라오라는 오만함만 남은 것인지 개탄스럽다"면서 "정부조직개편안이 국민의 입장에서 합당한 것인지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오늘 발표한 정부조직법 개편안은 개헌을 앞두고 개편을 최소화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