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운찬 등 498명 한목소리…"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적격"

입력 2017-06-06 16:00:08 | 수정 2017-06-06 16:00: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운찬 전 국무총리.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정운찬 전 국무총리. (자료 = 한경DB)

정운찬 전 국무총리 등 사회 각계인사 498명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도덕적인 인성을 갖춰 공정거래위원장 직무에 적격인 인물"이라고 6일 주장했다.

이날 '김상조를 아끼는 사회 각계인사 498명이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이란 제목의 성명을 통해 "공정거래위원장에 관한 인사 검증은 '공정하고 자유로운 경쟁을 촉진'하기 위한 적임자를 뽑아야 한다는 순수한 충정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청문회 과정에서 여러 의혹에 김 후보자가 객관적인 증거를 제시하고 진솔한 해명과 사과를 했는데도 김 후보자를 탐욕스런 인간이자 파렴치한 학자로 계속 매도하는 일부 언론과 정치권의 모습에 실망과 분노를 느낀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그간 김 후보자의 삶을 가까운 거리에서 지켜봤다며 그의 도덕적이고 청렴한 삶을 증언하려고 성명을 냈다고 설명했다.

성명에 서명한 사람은 학계 380명, 변호사 55명, 회계사 19명, 기타 사회인사 44명 등 498명이다. 김 후보자의 서울대 경제학과 은사인 정 전 총리와 변형윤 서울대 명예교수 및 서울사회경제연구소 이사장, 김세원 서울대 명예교수 등이 서명에 참여했다.

김 후보자와 함께 한국 경제학을 연구했던 강철규 서울시립대 명예교수, 장지상 경북대 경제학·강남훈 한신대 경제학·홍장표 부경대 경제학 교수 등도 동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