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경화 "北 제재·압박 목적 아닌 수단…대화재개도 병행해야"

입력 2017-06-07 10:36:02 | 수정 2017-06-07 10:36:02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7일 한국 외교·안보의 중요한 과제로 북핵 문제 해결을 통한 평화로운 한반도 구현 등을 꼽았다.

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북핵은 우리 국민 생존에 직결되는 문제로서 평화로운 한반도 구현을 위해 최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할 과제"라고 규정했다.

그는 "우리는 북핵문제의 직접 당사자로서 주인의식을 가지고 보다 능동적이고 주도적인 노력을 펼쳐 나가야 한다"며 "우선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후보자는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 차단과 추가도발 억제를 위해 안보리 결의 등을 통한 국제공조에 적극 참여하겠다"며 "대북제재 압박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수단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문제는 제재와 대화재개를 함께 진행해야 한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대북제재와 함께 대화 재개를 위한 공조 노력도 병행해 나가고자 한다"며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주민의 실질적 상황이 개선될 수 있도로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