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경화 "위장전입 남편이 생각없이 친척집이라 답변… 판단 부족" 청문회서 사과

입력 2017-06-07 10:52:14 | 수정 2017-06-07 10:52: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경화 후보자 청문회기사 이미지 보기

강경화 후보자 청문회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가 7일 청문회에서 "위장 전입 사실 거짓해명은 공직자로서 판단한 부족한 일이었다"고 사과했다.

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거짓 해명으로 논란을 빚었다"는 지적에 "아이 국내 적응을 우려하는 엄마의 마음으로 전입시킨 것인데 남편이 생각없이 친척집이라고 답변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후보자는 모두발언에서 "청문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제 신상과 관련된 여러 의문이 제기됐다"면서 "공직자에 국민의 잣대가 얼마나 엄중한지 뼈저린 경험을 하게 됐다"고 입장을 전했다.

강 후보자는 "오늘 청문 과정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 자세히 소명하겠다"면서 "청문위원 여러분의 질문에 성실히 최선을 다해 정직하게 답변드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윤영석 자유한국당 외교통일위원회 간사는 인사청문회 대책회의에서 "불법행위 의혹이 상당히 위중하다"면서 "위장전입은 교육부 감사 청구해서 그 당시 이화여고 전입위해 위장전입을 한 것이며 주민등록법 위반으로 10년이내 315명 징역형 선고받고 857명 벌금형을 선고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청문회에서 사실관계 분명히 해서 수사기관에 고발해야 하며 강 후보자의 도덕적, 법적 불법적 행위 감안할 때 외교부 장관으로 자격 갖추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