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창일 의원 "위안부 합의 크게 잘못됐다" 강경화 후보자에 질문 않고 본인 발언만

입력 2017-06-07 14:20:09 | 수정 2017-06-07 14:20: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경화 후보자 청문회기사 이미지 보기

강경화 후보자 청문회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7일 한일 양국 간 지난 2015년 이뤄진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 대해 "유엔의 인권을 6년간 담당한 입장에서 합의서가 맨 처음 나왔을 때 굉장히 의아스러운 부분이 많았다"고 말했다.

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답변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회담을 새로 해야 한다는 주장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강 후보자는 "이것이 과연 피해자 중심의 접근으로 도출한 합의인지, 과거 역사의 교훈으로 남을 부분을 제대로 수용한 것인지에 대해 의문점이 많았다"고 설명하며 "대다수 국민이 합의를 정서적으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고 언급했다.

강 후보자는 2006년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재직 말기에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OHCHR) 부판무관이 됐고, 2011년부터는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부대표로 활동한 바 있다.

그는 다만 "합의가 존재하는 것도 하나의 현실이고, 합의를 지켜야 한다는 것이 국제사회의 관행"이라며 국가 간의 합의가 이미 체결된 현실적 상황도 언급했다.

강 후보자는 위안부 문제 해결 방향에 대해서는 "앞으로 나아가는 데 모든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며 "피해자들은 물론 단체, 정부와 국민들, 의원님들의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문희상 민주당 의원은 강 후보자에 대해 "혁신의 적격자라는 평판과 함께 유엔의 풍부한 경험이 가진 적임자"이지만 "해외 생활을 오래 해 국내 정서에 잘 모르고 돌파력이 있는지 의문시 된다고 보는 관점도 있다"는 기대반 우려반이라는 두가지 측면의 견해를 밝혔다.

오후 질의가 시작된 후 첫 질문 포문을 연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질의시간 내내 "전 정부의 위안부 합의가 크게 잘못됐다"면서 질문없이 본인의 발언만 이어가 청문회 취지에 대해 갸우뚱하게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