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EU, 한국산 화학제품 'PTA'에 반덤핑 관세 부과 안한다

입력 2017-06-08 14:42:05 | 수정 2017-06-08 14:42:0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유럽연합(EU)이 한국산 화학제품인 테레프탈산(PTA)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8일 코트라(KOTRA) 벨기에 브뤼셀무역관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는 지난 7일 한국산 PTA 조사 결과 미소 마진에 해당해 관세 부과 없이 조사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미소마진은 반덤핑 관세율이 2.0% 이하인 경우를 말한다. 미소 마진 판정이 내려지면 사실상 덤핑이 없었다고 판단하고 관세를 부과하지 않는다. PTA는 플라스틱병, 필름 등에 주로 사용되는 석유화학제품이다.

벨기에, 포르투갈, 스페인 업체는 한국산 PTA 수입으로 인해 자국 산업이 손해를 입었다며 지난해 6월 20일 EU 집행위에 조사를 신청했다. EU 집행위는 2015년 7월 1일부터 지난해 6월 30일까지 수입한 한국산 제품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우리 기업 5곳이 샘플조사 참여를 자원했고 이중 EU와의 무역량이 많은 3개사의 제품을 표본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그 결과 태광산업에는 0%, 삼남석유화학에는 0.3%, 한화종합화학에는 3.5%의 반덤핑 관세율이 산정됐다. 이외 다른 한국 생산업체들의 반덤핑 관세율은 평균 0.8%로 나왔다.

EU 집행위는 한국산 PTA 수입 증가가 역내 산업에 피해를 줬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해 관세 부과 없이 조사를 종료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