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YG 측 "불미스러운 사건 책임 통감…탑 건강 되찾길" 공식 사과

입력 2017-06-08 09:00:52 | 수정 2017-06-08 17:2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YG 책임 통감 공식사과
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이대목동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한 빅뱅 멤버 탑이 신경안정제인 벤조디아제핀 다량 복용 후 기면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면은 심한 졸음이 있는 상태로 중간정도의 양적 의식혼란을 말한다.

탑의 주치의인 이덕희 응급의학과 교수를 포함한 이대목동병원 의료진은 지난 7일 탑의 상태에 대한 브리핑을 통해 “의식상태는 매우 안좋고 피검사 결과도 좋지 않다”고 설명했다.

탑은 평소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처방을 받아 복용하던 약을 과다복용을 했다. 벤조디아제핀은 과다 복용하면 졸리고 무기력해지며 혼수상태에 이를 수도 있는 약이다. 이로 인해 탑은 저산소증 및 고이산화탄소증 등의 호흡부전 소견을 보였다고 의료진은 밝혔다.

6일 낮 12시34분 이대목동병원에 입원한 탑은 7일 오후까지 의식이 정상이 아니다.

의료진은 “내원 당시 동맥 피검사상 저산소증 및 고이산화탄소증 등 호흡부전 소견을 보였으나 7일 오전 동맥 피검사상 고이산화탄소증은 호전됐다. 하지만 의식은 여전히 심한 기면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7일 오전 11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 협진이 시도됐으나 기면 상태로 진행이 힘들었고 오후 3시 2차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면담이 재시도됐으나 기면상태의 완전한 회복이 되지 않아 면담이 역시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이날 탑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최근 탑과 관련한 일련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실망하고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앞으로 이와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는일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YG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

최근 탑과 관련한 일련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실망하고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병원에서 공식 브리핑한 내용대로 현재 탑(본명 최승현)은 지난 6일 서울경찰청 4기동단 숙소에서 의식을 잃고 서울 이대 목동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후 중환자실에서 사흘째 집중 치료 중입니다.

하루빨리 탑이 건강을 되찾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저희 YG는 이번 일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 질책 또한 무거운 마음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또한, 앞으로 이와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는일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