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측 "코미에게 수사중단 지시·'충성심 언급' 안 했다"

입력 2017-06-09 05:15:15 | 수정 2017-06-09 07:40: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코미 증언 정면 반박…양측간 '진실 게임' 장기화 조짐
트럼프 측 "대통령과 기밀대화 유출"혐의로 코미 수사 요구
기사 이미지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은 8일(현지시간) 미 연방수사국(FBI)의 '러시아 게이트' 수사에 중단 압력을 넣고 충성 맹세를 강요했다는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에 따라 애초 양측 간 진실 공방으로 출발한 이번 '러시아 게이트' 수사중단 논란은 진실 게임의 형태로 장기화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인인 마크 카소위츠는 이날 성명을 통해 "대통령은 공식적으로 또는 실질적으로 코미에게 수사를 중단하라고 지시하거나 제안한 적이 결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플린 전 보좌관을 포함한 누구에 대한 수사도 코미에게 중단하라고 지시하거나 제안한 적이 결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카소위츠는 또 "대통령은 코미에게 '충성심이 필요하다. 충성심을 기대한다'고 말한 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코미의 증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수사를 결코 방해하려고 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미의 증언은 대통령이 내통 또는 FBI의 수사의 사법권을 방해하려는 시도를 하지 않았음을 입증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은 또 대통령과의 '기밀대화(privilged communication)'를 유출한 혐의로 코미를 수사해야 한다고 공식으로 요구했다.

카소위츠는 "오늘 코미는 그가 친구들에게 이들 기밀 대화를 담았다고 알려진 메모를 유출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면서 "우리는 이러한 유출이 다른 수사 대상들과 함께 수사돼야 하는지를 적절한 기관에 결정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