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코미에 수사중단 요구 안했다…선서하고 증언할 것"

입력 2017-06-10 09:19:38 | 수정 2017-06-10 09:19:38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의 전날 의회 증언으로 자신과 러시아의 공모나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대한 사법방해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의 전날 의회 증언으로 자신과 러시아의 공모나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대한 사법방해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한경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FBI의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대한 사법 방해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코미 전 FBI 국장이 진실이 아닌 것을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히려 "코미 전 국장은 기밀유출자"라고 주장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이 의회 증언에서 자신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FBI 수사중단을 요청하고 충성을 요구했다는 주장이 사실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렇게 말하지 않았다"고 전면 부인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가 지금 한 말을 그(로버트 뮬러 특검)에게 그대로 말할 수 있다"며 "100% 선서한 상태에서 증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과의 대화를 녹음한 테이프가 존재하는지에 대해서는 "가까운 장래에 그것에 관해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어떤 것을 암시하는 게 아니다"라며 "매우 가까운 시일 안에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너무나 많은 가짜 주장과 거짓말에도 (내가) 완전하고 완벽하게 해명이 됐다…우아, 코미는 정보유출자다!"라고 전면 부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