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알쓸신잡’ 유시민 "항소이유서, 억울하게 폭력범으로 몰려서 나온 글"

입력 2017-06-10 10:29:39 | 수정 2017-06-10 10:30: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알뜰신잡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알뜰신잡



‘알쓸신잡’ 유시민 작가가 항소이유서 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이하 ‘알쓸신잡’)에서 항소이유서에 얽힌 비화를 털어놓은 유시민 작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1985년 당시 청년 유시민이 직접 썼던 자신의 항소이유서는 책으로도 묶여 나왔으며 ‘판사들이 돌려 읽는다’는 후문이 나올 정도의 명문으로 이미 유명하다.

이날 ‘알쓸신잡’에서 유시민은 1984년 서울대 프락치 사건을 언급하며 “누굴 때린 적도 없는데 폭력범으로 몰렸고 1년 6개월의 형을 받았다”며 항소이유서를 쓴 이유를 밝혔다.

그는 “나는 (프락치 사건과) 관계가 없는데 자꾸 형사가 만나자고 하더라. 만났는데 그 자리에서 잡혔다:며 ”진술을 한 번도 한 적이 없는데 이미 주범이 자백까지 했다는 진술서가 작성돼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담당 변호사가 항소이유서를 직접 써보는 게 어떠냐고 해서 직접 쓰게 됐다”고 밝혔다.

유시민은 “쓰는 데 14시간 정도 걸렸다. 퇴고가 불가능한 상황이었기에 모든 문장과 한자까지 다 외워 썼다. 감옥에 누워 첫 문장부터 마지막까지 머릿속에 모든 문장을 넣었다. 잘 안 나오는 볼펜으로 눌러썼다. 200자 원고자 100자 분량이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