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한혜진 "공개 연애, 아직도 감당 안 된다"

입력 2017-06-10 14:28:11 | 수정 2017-06-10 14:28: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 한혜진이 공개연애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서는 차우찬과의 열애사실을 언급한 한혜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전현무는 한혜진에게 “축하한다”며 “직접 만나면 축하한다고 말하려 했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최근 한혜진이 부드러워진 게 나 때문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며 웃었다.

한혜진은 “만난지는 얼마 안 됐다. 말하는 직업인 네가 더 불편하겠다고 하더라”며 “여기 오는데 매 맞으러 오는 기분이더라. 솔직히 이분이랑 계속 갈지 안 갈지 모른다”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한혜진은 발리에서 화보 촬영이 끝난 후 모델 후배 지현정과 이야기를 나누며 공개연애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지현정은 한혜진에게 "언니~ 그래서 좋아? 왜 말도 안 했어? 기사로 알게 됐잖아"라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에 한혜진은 "난 엄청 스트레스야"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 이유에 대해 "만난 지 얼마 안 돼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 친한 친구들한테 소개를 못 하고, 어느 정도 만났을 때. 확신이 있을 때 소개를 해주고 싶은 게 있잖아"라고 덧붙였다.

이어 한혜진은 "그런데 나의 의사와는 전혀 상관없이 대중들한테 노출이 되는 게 아직도 감당이 안 돼. 왜냐면 나는 그냥 모델이거든. 아주 많이 대중들한테 노출되는 직업은 아니잖아"라고 토로해 눈길을 끌엇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