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상 악재 이겨내지 못한 즐라탄, 맨유와 계약 종료

입력 2017-06-10 15:36:12 | 수정 2017-06-10 15:36: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SPOTV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POTV



즐라탄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방출명단에 올랐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10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각 구단이 공개한 방출자 명단을 게시했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방출자 명단에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이달 말로 맨유와 계약이 종료되는 즐라탄은 앞서 맨유의 보유 선수 명단에서 빠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지난 시즌 프랑스 리그원 파리 생제르맹에서 맨유로 이적하며 1년 단기 계약을 한 즐라탄은 올 시즌 46경기에 나와 28골을 넣으며 '제2의 전성기'를 누렸지만 부상 악재를 이기지 못하고 끝내 퇴출 운명을 맞았다.

지난 3월 "즐라탄이 발롱도르를 받아야 한다"고 치켜세웠던 조제 모리뉴 맨유 감독은 적지 않은 나이에 부상에 발목을 잡힌 즐라탄을 결국 포기했다.

즐라탄은 지난 4월 20일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 2차전 안더레흐트와 홈경기 후반 추가시간 공중볼 경합 후 착지 과정에서 오른쪽 무릎을 다쳐 수술을 받고 재활을 해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