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두산베어스 오재원, 문승원 구심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입력 2017-06-10 21:23:48 | 수정 2017-06-10 21:23: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SBSSports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BSSports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내야수 오재원이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했다.

두산 베어스 오재원은 10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원정 경기에서 2-4로 뒤진 5회 무사 주자 2루의 두 번째 타석에서 삼진을 당하자 문승훈 구심에게 이를 항의하다가 곧장 퇴장 명령을 받았다.

오재원은 풀 카운트에서 바깥쪽에 높게 들어온 롯데 구원 투수 강동호의 6구째 볼이 스트라이크로 판정되자 문 구심에게 이를 따졌고, 문 구심은 몇 차례 언쟁 끝에 퇴장 신호를 보냈다.

오재원은 문 구심의 퇴장 처분에 격렬하게 항의하다가 벤치로 들어갔다.

한편 투수의 헤드샷 퇴장을 제외하고 오재원은 올해 8번째로 퇴장 명령을 받은 선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