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성진우 아내 "유산 후 암수술…남편 없인 못 버텼을 것" 눈물

입력 2017-06-11 09:18:36 | 수정 2017-06-11 13:55:5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성진우의 아내 배상희 씨가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1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성진우는 4년 전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성진우는 "내가 이 사람을 지켜주고 평생 같이 가고 싶다는 내 마음을 보여주고 싶어 혼인신고를 하고 같이 살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결혼식을 준비하던 성진우의 아내는 유산의 아픔에 이어 암수술까지 받았다. 이에 성진우는 아내를 지키고자 하는 마음에 혼인신고를 하고 아내의 곁을 지켰다.

배상희 씨는 "수술을 하고 나서 병원에 입원해 있을 때 스케줄 때문에 잠잘 수 있는 시간이 3~4시간 밖에 없는데 병원에 와서 밤새고 쪽잠자고"라고 "나를 간호해줬을 때를 정말 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병원에 계신 의사, 간호사들이 '저런 남자가 어디 있냐고 진짜 복 받았다'고 할 정도로 남편이 곁에서 도움이 많이 됐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