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유있는 보이콧…문희준·성민 팬클럽 뿔났다

입력 2017-06-11 14:49:14 | 수정 2017-06-11 14:49: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슈퍼주니어 성민, H.O.T 출신 문희준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슈퍼주니어 성민, H.O.T 출신 문희준 / 한경DB


아이돌 팬클럽이 잇단 지지철회를 선언하고 나섰다.

최근 1세대 아이돌그룹 hot 출신 문희준에 대해 팬들이 보이콧한데 이어 그룹 '슈퍼주니어' 성민을 응원하던 팬들도 등을 돌렸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DC인사이드 슈퍼주니어 갤러리에는 '성민 슈퍼주니어 활동 중지 요구 성명서 본문 및 부록'이 게재됐다. 팬들은 해당 성명서를 통해 "더 이상 이성민의 팬 기만행위와 팀을 고려치 않은 독단적 행동을 지켜볼 수 없다"며 슈퍼주니어에서 성민을 퇴출해야한다는 뜻을 전했다.

팬들이 성민의 퇴출을 요구하는 이유는 지속적으로 팬을 무시하는 언행을 이어오며 팬을 기만했다는 것.

팬들은 성민의 결혼으로 인한 것이 아니라고 선을 그으면서 2014년 열애에 이어 결혼 소식이 알려진 성민에게 당시 피드백을 요구했으나 이를 무시하고 거듭 기사로 소식을 접했다고 설명했다.

또 성민이 개인 블로그에 '한국 팬'이라는 단어를 금지어로 지정해놓고 차단, 입대 및 제대 이후 지속된 소통의 부재 등을 이유로 들었다.

그러면서 팬들은 "성민의 모든 연예활동과 이벤트에 보이콧한다"고 하반기 슈퍼주니어의 8집 컴백에 합류하는 것을 반대했다.

최근 팬들의 보이콧 선언을 경험한 문희준은 결국 사과했다.

지난 5월, H.O.T의 팬 사이트 중 하나인 'H.O.T 갤러리'는 문희준 지지철회 성명서를 내고 향후 모든 활동에 보이콧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은 "문희준이 군 제대 이후 대중의 평판이 회복되면서 겸손한 자세를 버리고 각종 부적절한 발언과 태도를 보이기 시작했다"며 지지철회 이유를 밝혔다.

또 팬을 대하는 태도, 명백한 거짓말로 팬과 대중 기만, 무성의한 콘서트 퀄리티 등을 거론했다.

논란이 지속되자 문희준은 SNS를 통해 "한결같이 저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셨던 팬 여러분들의 마음에 상처를 남긴 것 같아 송구스럽기만 하다"며 "사건의 대소, 사실관계를 떠나 팬 여러분들이 그렇게 느끼셨다면 그건 분명히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이밖에도 지난해 'JYJ 갤러리'가 성추문에 휘말린 JYJ의 박유천을, '슈퍼주니어 갤러리'가 반복된 음주 교통사고를 낸 강인에 대한 지지철회나 퇴출을 촉구한 바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