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미인애·허웅 열애설에…"그렇게는 안 된다"는 허재

입력 2017-06-12 08:52:58 | 수정 2017-06-12 08:54: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미인애.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장미인애. 한경DB


농구선수 허웅과 배우 장미인애의 열애설에 대해 허웅의 아버지 허재 감독이 적극 부인했다.

11일 허 감독은 "아들이 지인들과 함께 장미인애와 몇 차례 어울렸다는 이야기는 들었다"면서도 "열애라고 할 만한 사이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허 감독은 "장미인애를 만난다는 이야기는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그렇게 되도록 놔두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부인했다.

장미인애 역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허웅과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하지만 그는 "무엇을 막기 위한 것인지 모르겠다"면서 인사청문회 등 정치 이슈를 덮기 위해 자신이 희생당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누리꾼들로부터 "과대해석"이라는 지적을 들었다.

비판이 이어지자 장미인애는 "(악플을) 참지 않고 고소할 것"이라면서 "현 정부가 내 그동안의 한을 풀어주길 바란다"는 글을 남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