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tvN 부진 탈출…'비밀의 숲', 2회 만에 시청률 4% 돌파

입력 2017-06-12 08:59:30 | 수정 2017-06-12 08:59:3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tvN '비밀의 숲'이 극강 몰입도를 자랑하며 단 2회만에 평균 시청률 4%를 돌파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비밀의 숲’(연출 안길호 / 극본 이수연 / 제작 씨그널엔터테인먼트, 아이오케이미디어) 2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평균 4.1% 최고 4.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

이날 2회에서 시청률이 최고 4.6%까지 오른 순간은 창준이 시목에게 죽은 박무성을 모른다고 말하고 시목이 창준에게 역으로 거래를 제안하며 시청자들에게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하는 장면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황시목(조승우)은 검찰 스폰서 박무성(엄효섭) 살인사건의 배후로 차장검사 이창준(유재명)을 의심했다. 검사의 사주를 받았을 것이라 판단했던 용의자 강진섭(윤경호)이 자살하면서까지 억울함을 호소한 것에 의문을 품은 시목. 무성의 통화 기록을 살펴본 결과 무성이 마지막으로 통화한 인물이 ‘LCJ’ 즉 이창준이었고, 창준은 무성이 “검찰 비리를 폭로하겠다”고 시목을 집으로 부른 사실까지도 알고 있었다.

담당 형사 한여진(배두나) 역시 이상한 낌새를 포착했다. 시목이 용산서에서 무성의 핸드폰 통화 목록을 살펴봤고, 국과수 혈흔 결과를 동료 김경사가 숨기려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기 때문. 여진의 끈질긴 질문에 시목은 결국 “무성은 검찰의 스폰서였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이에 여진 역시 자신이 현장 부근에서 발견한 또 다른 혈흔 증거를 바탕으로 “범인은 따로 있다”고 말했다.

이를 바탕으로 시목과 여진은 사건 현장을 다시 찾았고, 블랙박스 영상을 제공한 택시기사로부터 조작의 정황이 의심되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이 과정에서 시목은 통화목록의 ‘LCJ’가 자신의 상사인 이창준이며 여진의 상사인 용산서장과 그가 친구라는 점을 이야기하며, “우리는 팩트를 찾는 사람들이다. 묻혀버렸을 팩트를 당신이 찾아냈다. 그걸 살리느냐 마느냐는 지금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재수사에 동참할 것을 간접적으로 제안했다.

진섭의 자살로 부실수사에 대한 책임을 묻는 언론으로 인해 검찰과 경찰은 모두 곤란한 상황에 빠졌다. 증거 조작, 은닉, 부실, 강압 조사에 대한 내부 감사가 예고된 가운데, 처세술에 능한 이창준은 이를 모두 공판을 맡은 영은수(신혜선)에게 모든 짐을 떠안기려는 계획을 세웠다. 그리고 시목에겐 “여론무마용으로 최소한 한 명은 옷을 벗을 거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자신은 곧 검사장 뱃지를 달 것”이라며 시목에게 형사 부장 자리를 제안했다.

“나는 박사장을 모른다”고 시목을 주지시키는 창준에게 과거 상납이 이뤄졌던 리조트 이야기를 꺼낸 시목. 그는 창준의 은근한 협박에도 전혀 흔들리지 않았다. 되레 창준의 자리에 앉아 “형사부장 자리는 너무 작다. 이 자리를 달라”고 팽팽히 맞붙었다.

“차장님 가시는 길을 따르겠다”는 의미심장한 말로 시청자들의 뒤통수를 친 시목. 과연 그의 말엔 어떤 ‘뼈’가 들어있을까. 시목의 진짜 의중으로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오는 17일 3회가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