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2일 청문정국 분수령…김이수·김상조 보고서 채택될까

입력 2017-06-12 09:41:57 | 수정 2017-06-12 13:24: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자료 = 한경DB)

국회가 12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해 논의한다.

국회 인사청문특위는 이날 오전 여야 간사 간 협의를 열어 김이수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논의하기로 했다.

하지만 여야 입장이 엇갈리고 있어 청문보고서가 채택될 지는 미지수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이란 입장이다. 자유한국당 소속 유기준 위원장이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회의를 열기 어렵다고 못 박은 만큼 회의가 개최될 지는 확실치 않다.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은 12일이다. 여야가 끝내 보고서 채택에 합의하지 못하면 국회의장이 임명동의안을 곧바로 본회의에 부의할 수 있다.

국회 정무위도 이날 오전 간사 협의를 통해 김상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한다.

정무위는 간사간 의견 접근이 이뤄지면 오후 3시 전체회의를 열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한국당이 청문보고서 채택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절충점을 찾을 지 주목된다.

다만 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에 나서겠다고 한 만큼 민주당이 사회권을 넘겨받아 청문보고서를 채택할 가능성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