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아·정일훈·프듀2까지…온우주가 돕는 펜타곤의 꽃길 [종합]

입력 2017-06-12 16:28:28 | 수정 2017-06-12 18:28: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데뷔한 지 1년도 안 된 신인이 맞나 싶다. 실력파 아이돌 그룹 펜타곤이 다시 한 번 음악적 능력을 입증하기 위해 야심찬 각오로 컴백했다.

12일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 스퀘어 라이브홀에서는 펜타곤의 세 번째 미니앨범 '세리머니(CEREMON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팔 부상으로 잠시 활동을 중단한 옌안을 제외한 멤버 9명이 참석해 무대를 펼쳤다.

이날 멤버들은 신곡 '뷰티풀(Beautiful)'로 오프닝 무대를 꾸몄고, 이후 '예뻐죽겠네' 무대에서 두 명씩 짝을 지어 트윈룩을 입고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했다.

타이틀곡 '예뻐죽겠네'는 흥겨운 레트로와 록 느낌, 신나는 힙합 비트가 가미된 세련된 노래다. 달콤한 느낌의 제목과 달리 사랑하는 연인에 대한 마음을 튕기는 듯한 말투로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앞서 펜타곤은 지난 미니앨범 1,2집을 통해 보컬, 랩, 퍼포먼스, 프로듀싱까지 가능한 실력파 그룹으로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키노는 "이전 곡들에서 강한 퍼포먼스, 섹시함 등 남성적인 모습만 강조됐다면 '예뻐죽겠네'에서는 여유가 넘치는 남성적인 모습을 보여드리려 한다. 콘셉트는 츤데레다"라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번 앨범의 마지막 트랙인 '뷰티풀'은 비투비 멤버 정일훈이 후배 펜타곤을 위해 직접 작사, 작곡, 편곡해 선물한 곡이다.

신원은 "비투비 선배님이 곡을 주셨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그 곡이 또 너무 좋다. 심지어 디렉팅도 정말 열심히 봐주셨다"며 "비투비 형님들을 향한 사랑과 존경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 멤버들은 "녹음할 때 편안하게 해주셔서 노래가 더 멋지게 나온 것 같다"며 "선배님이 '지금 잘하고 있다'고 칭찬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털어놨다.

후이, 이던은 최근까지 소속사 선배인 현아와 함께 혼성 유닛 트리플 H로 활동했다. 이들은 "트리플H를 통해 또다른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었다"며 "현아 선배님이 펜타곤을 굉장히 아껴주신다. 뮤비 촬영장에도 와서 자신감도 불어넣어주셨다"고 말했다.

펜타곤은 최근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서도 화제를 모았다. 콘셉트 평가에서 김종현, 라이관린, 이대휘, 황민현, 옹성우, 김재환, 박우진이 속한 '국민의 아들' 팀에게 노래 '네버(Never)'를 선물한 것.

후이와 플로우 블로우팀이 작곡하고, 이던과 우석이 작사한 '네버'는 현재까지도 다수 음원차트에서 1위를 휩쓸며 뜨거운 인기를 끌고 있다.

펜타곤 후이, 우석, 이던기사 이미지 보기

펜타곤 후이, 우석, 이던


후이는 "'네버'가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지 꿈에도 몰랐다"며 "펜타곤도 더 좋은 음악으로 많은 대중들에게 다가가야겠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이 작사, 작곡에 모두 관심이 많다. 데뷔했을 때부터 자체제작을 하는 그룹이 되는 것이 우리의 모토였다"며 "우리가 만든 곡이 정말 좋고 대중에게 인정받을 수 있다면 자작곡으로도 컴백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이번 활동 계획은 펜타곤이라는 그룹과 노래를 알리는 데 주력하는 것"이라며 "데뷔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예전에 비해 확실히 발전한 것 같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발전해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