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한다"…구직자 10명 중 6명은 왜?

입력 2017-06-12 16:25:40 | 수정 2017-06-12 16:44: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구직자 10명 중 약 6명이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현재 취업활동을 하고 있는 구직자 136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구직자 57.7%가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구직자(60.6%)들이 남성구직자(39.4%)들에 비해 비정규직 취업에 대한 의사가 21.1%P나 높았으며,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 구직자들이 66.4%로 가장 높았으며, △20대 구직자 48.9%, △30대 32.8% 순이었다.

경력유무 별로는 신입직 구직자들이 53.1%로 경력직 구직자(46.9%)에 비해 6.2%P 높았다.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은 이유로는(복수응답) △직무경력을 쌓기 위해서가 응답률45.4%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일단 취업을 빨리 하는 것이 중요해서 35.5% △취업 공백기를 줄이기 위해서 29.5% △더 늦어지면 정말 취업이 어려울 것 같아서 24.0% △정규직 취업이 너무 어려워서 14.1% △정규직 전환의 기회를 노리기 위해서 10.8% 등의 순이었다.

반면, △고용형태가 상관없다(6.7%)는 응답은 소수에 그쳐 대부분의 구직자들이 비자발적으로 비정규직 취업을 수용하는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비정규직으로 취업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조건으로도 △정규직 전환의 가능성을 꼽은 구직자가 35.1%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직무와 하는 일이 28.3%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 △연봉수준 21.2% △복지제도 7.1% △기업의 업종과 규모 4.1% 등의 순이었다.

비정규직 근무 시 가장 우려되는 점 역시도 △불안한 고용형태를 꼽은 응답자가 43.7%로 많았으며, △정규직과의 차별대우를 걱정하는 구직자도 34.9%로 비교적 높았다.

한편, 비정규직 고용을 바라보는 이들 구직자들의 생각으로는 △부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이 62.4%고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별다른 의견이 없다 27.5% △긍정적이다 10.1% 순이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