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한국당 "추경안 동의 못해" vs 국민의당 "상황인식 공감"

입력 2017-06-12 16:36:53 | 수정 2017-06-13 16:51: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헌정사상 처음으로,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을 설명하는 시정연설을 마쳤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을 찾아 발표 자료까지 띄워 설명하며 일자리 확충의 시급성을 강조했고, 여야 의원들을 상대로 일자리 추경안의 원만한 처리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의 국회 시정 연설에 대한 각 정당의 논평도 이어졌다.

정용기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추경안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대변인은 "‘국정정상화’를 위해서는 결자해지의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제1야당을 빼놓고 3당이 ‘기습적’으로 추경심사를 합의한 것은 처음부터 ‘협치’할 의사가 없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시정연설 대부분을 추경에 할애하면서 청년과 소방관, 여성 등을 향해 ‘감성적 일자리론’을 폈으나 ‘언발에 오줌누기식’의 일자리 대책만 나열했을 뿐"이라고 폄하하고 "그 부작용을 어떻게 감당할지 대책없는 대책이었다"고 꼬집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 추경 시정연설, 진단에 공감하고 처방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국회 시정연설에서 극심한 청년실업, 소득격차 문제를 지적하며 일자리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상황인식과 진단에는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실업대란과 고용절벽에 대한 대통령의 처방은 실효성이 없고 엉뚱하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공무원 숫자 늘리기가 청년실업이나 저소득층 소득증대의 근본적 해결책이 될 수 없고 대통령이 강조한 좋은 일자리 늘리는 해법도 아니다"라면서 "공무원 증원에 수반되는 경직성 예산은 향후 수십 년 간 국가재정과 국민의 큰 부담으로 다가오므로 추경이 아닌 본예산에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