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차주혁→탑→기주봉·정재진…연예계 대마초 사건에 '몸살'

입력 2017-06-12 16:39:26 | 수정 2017-06-12 16:39: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차주혁 기주봉 탑기사 이미지 보기

차주혁 기주봉 탑


남녀공학 출신 차주혁은 시작이었다. 최근 빅뱅의 멤버 탑(최승현)이 대마초 흡연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 중견배우 기주봉(62)과 연극배우 정재진(64) 또한 대마초 흡연 혐의를 받고 있다.

12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재진을 구속하고 시주봉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기주봉과 정재진은 지난해 12월 A(62)씨로 부터 대마초를 공급받아 두 차례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정재진은 모발에서, 기주봉은 소변에서 대마초 흡연 양성반응이 나왔지만 두 사람 모두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수년 전에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처벌 받았던 정재진은 지난 9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현재 의정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다.

기주봉은 이번주 중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구속 여부가 결정될 방침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