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IAEA 사무총장 "북핵 프로그램 심각한 우려"

입력 2017-06-13 07:42:34 | 수정 2017-06-13 07:42: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12일(현지시간)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해 여전히 심각한 우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엔본부에 따르면 아마노 사무총장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 IAEA본부에서 가진 운영이사회 보고에서 이 같이 말하며 북한과 이란의 핵 개발 상황을 설명했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결의를 준수하려는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는 것에 깊이 유감스럽다"면서 안보리의 대북 결의에 따른 책무 이행을 촉구했다.

그는 북한 입국이 불허되고 있는 IAEA 사찰단의 방문을 허용할 것도 요구했다. 북핵 감시를 위해 북한에 머물던 IAEA 사찰단은 2009년 4월 추방된 후 북한 핵시설에 직접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IAEA 북핵 감시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사찰단의 추방 후에도 지속해온 IAEA 북핵 전문가팀의 위성사진 판독 등 감시작업을 강화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그는 "북핵 위협은 본질적으로 다른 국면에 도달했다"면서 "따라서 (북핵) 분석작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