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러시아 스캔들' 특검팀에 한국계 변호사 '지니 리' 합류

입력 2017-06-13 08:02:01 | 수정 2017-06-13 08:02: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핵심 측근들이 연루된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팀에 한국계 여성 변호사가 합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법무부 부차관보 출신으로 현재 로펌 '윌머헤일' 소속인 지니 리 변호사(Jeannie Rhee·45)가 최근 특검팀에 공식으로 이름을 올렸다.

윌머헤일 홈페이지에 따르면 리 변호사는 2006년 이 로펌에서 일을 시작했다. 이후 미 법무부의 법무팀의 부차관보로 잠시 자리를 옮겼다가 2011년 2월 24일에 다시 복귀했다.

법무부 부차관보 시절 법무장관은 물론 백악관과 정부 고위 관리들에게 형사법과 형사 절차, 대통령 특권, 민권, 국가안보 관련 헌법 규정과 법령, 규제 등에 대해 자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윌머헤일에 합류하기 전에는 워싱턴DC 법무차관보로 30번 이상의 재판에 참여했다. 톰 대슐 전 상원의원 실의 법률보좌관으로도 활동했다. 워싱턴DC 연방항소법원 주디스 로저스 판사의 서기도 지냈다.

리 변호사는 한인 2세들의 모임인 미주한인위원회(CKA) 회원이기도 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